기사보기

'청년 취업' 심각해도...중소기업 68.7%는 '인력 부족'

기사입력 : 2018-08-31 11:58
+-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정우 기자] 청년 취업난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오히려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원 수 300명 미만의 국내 중소기업 21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8.7%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8년 조사 당시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한 기업 비율(46.9%)보다 무려 22.0%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중소기업의 직원 채용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35.0%가 '대기업에 비해 낮은 연봉 수준'이라고 밝혔다. '구직자의 높은 눈높이'(29.9%)와 '구직자들이 기업에 대해 잘 몰라서'(28.5%) 등이 뒤를 이었다.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필요한 능력을 갖춘 지원자가 적다'는 응답이 36.9%로 가장 많았으며, '잦은 퇴직으로 채용 업무가 빈번하다'(21.5%)와 '지원자 숫자가 적다'(15.9%) 등의 순이었다.

인력이 부족한 직무 분야로는 영업직(22.4%)(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 생산·현장직(16.3%) ▲ 판매·서비스직(15.6%) ▲ 재무·회계직(13.6%), ▲ 마케팅직(12.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원활한 인력 운용을 위해서는 연봉 수준과 복지 제도 등 현재 근무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여 일하기 좋은 기업이라는 인지도를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대체로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이정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