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서울산업진흥원, 2018 서울 사물인터넷 해커톤 개최

2018년 09월 13일 11:1716:16 송고

이경훈 기자 news@

‘도시의 더 나은 삶’ 주제…9월 15일~16일 서비스 개발 경쟁

center
[빅데이터뉴스 차미혜 기자]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가 '도시의 공공시설의 문제 해결'을 위한 서울 사물인터넷(IoT) 해커톤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의 공공시설을 관리하고 있는 서울시설공단, 세계적인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설계기업 arm, 클라우드 기반 사물인터넷 서비스 기업 달리웍스와 함께 아이디어 프로토타이핑, 기술워크숍과 맞춤형 교육 제공을 통해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반 개발자를 육성하는 것으로, 사물인터넷 플랫폼을 통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개발은 물론 600만원 상당의 시상 및 특전을 제공한다.

총 15 연합팀 규모로 운영될 이번 해커톤은 '도시의 더 나은 삶'을 주제로 약 1개월 간의 기술워크숍과 교육기간을 거쳐 오는 9월 15일부터 16일까지 1박 2일 동안 서비스 개발 경쟁을 펼치게 된다.

이번 해커톤에서 사용하는 사물인터넷 플랫폼은 하드웨어 및 디바이스 관리 플랫폼인 Arm사의 MBED OS와 클라우드, 클라우드 기반의 사물인터넷 서비스 플랫폼인 달리웍스 씽플러스, LoRa를 통합하여 활용할 예정이다.

문구선 산업혁신연구센터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개발하는 개발자를 육성하고, 이들 간의 네트워킹 촉진할 예정"이라며 "특히, 1개월간의 워크숍을 통해 arm MBED, 달리웍스 씽플러스 등 글로벌 IoT 플랫폼 기업과 함께 기술 교육 및 서비스개발 애로해소를 지원하고, 멘토링을 병행하여 진행하여 참가 팀의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가트너가 발표한 2018년 가트너 하이프 사이클에 따르면,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술은 1~2년 사이에 치열한 경쟁 경쟁을 하고, 2~5년 사이에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개발하는 주요한 도구가 된다고 보고 있다.

해커톤 관련 자세한 문의는 서울산업진흥원 산업혁신연구센터로 하면 된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