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주52시간 도입 "종로·광화문 직장인 근무시간 55분 감소"

기사입력 : 2018-10-02 11:22
+-
center
(사진=ClipartKorea)
[빅데이터뉴스 이정우 기자] KTBC카드와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3개월을 맞아 주52시간 근무제로 변화된 사람들의 생활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주52시간 근무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 제도다. 관련 법규인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2월 국회를 통과해 7월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KT가 분석한 유동인구 빅데이터에 따르면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8월 1일부터 9월 16일까지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의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체류시간)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55분 감소했다.

IT, 게임 업계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이 상주하는 성남시 판교의 경우에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11.6분 감소했으며, 주52시간 근무제 유예 대상인 금융 업계 대기업이 많은 여의도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6분 줄었다. 반면에 300인 이하의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많이 위치해 있는 가산디지털단지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오히려 5분가량 증가했다.

주52시간 근무제가 직장인 출퇴근 시간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8월 1일부터 9월 16일까지 광화문 일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오전 7시 30분에서 8시 사이에 해당 지역의 전체 직장인 중 26%가 출근했으나 올해는 같은 시간 동안 전체 직장인 중 15%만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시 30분부터 9시 사이에 출근하는 직장인은 지난해 21%에서 올해 38%로 늘어나 주52시간 근무제의 영향으로 많은 직장인들의 출근 시간이 30분가량 늦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광화문, 판교, 여의도 모두 18시에서 19시 사이에 퇴근하는 직장인 비율이 최대 31.4%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7% 증가했다. 가산디지털 단지는 지난해와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특히 여의도는 금융 업계 특성상 8시 전에 전체 직장인 중 90%가 출근하는 패턴은 지난해와 동일하나 다른 지역과 비교해 30분가량 빨리 퇴근하는 행태를 보이는데, 이는 유예 대상 기업도 주52시간 근무제를 탄력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BC카드의 8월 19일부터 9월 15일까지 가맹점 매출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여가 활동 관련 업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9.2% 증가됐다. 증가된 여가 활동 매출 규모는 BC카드 기준 약 16억원에 이른다.
서울시 전체에서 가장 많은 여가 활동 매출의 증가 폭을 보인 지역은 동작구로 전년 동기 대비 여가 활동 매출이 70.3% 증가했으며 강서구가 66.3%, 동대문구가 42.7% 증가했다. 이와는 다르게 많은 직장인들이 근무하는 종로구, 금천구의 경우에는 오히려 여가 활동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7%, 6.7% 감소했다.

아울러 광화문과 판교의 점심시간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하거나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해당 지역의 18시 이후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최소 10.3%에서 최대 14.7%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와 가산디지털단지의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지난해와 유사하거나 다소 증가된 규모를 유지했다.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장 상무는 "직장인들의 일 평균 근무시간이 감소하고, 출퇴근 시간이 9to6에 맞춰져 가는 등 삶의 질이 높아지는 생활 패턴의 변화가 빅데이터로 나타났다"며 "KTKT만이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생활 패턴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