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LG이노텍, 자동차 외관을 한층 돋보이게 하는 신개념 차량용 LED 조명모듈 공개

기사입력 : 2018-11-26 10:23
+-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LG이노텍이 자동차 외관을 한층 돋보이게 하는 신개념 LED 조명모듈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후미등, 방향지시등 같은 차량 외장 조명을 휴대폰 충전케이블 수준의 얇고 날렵한 선(線) 모양으로 디자인됐다.

LG이노텍은 광(光)선폭 3밀리미터(mm)의 가느다란 라인(line)에서 밝고 고른 빛을 내는 차량용 초슬림 라인조명모듈 '넥슬라이드(Nexlide)-L'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라인조명모듈은 차량 외장용 LED 조명 중 가장 얇은 라인을 구현한다. 기존 제품은 최소 광선폭이 8mm 정도였다.

LG이노텍은 독자 개발한 'LED 발광 구조설계 기술'을 적용해 '넥슬라이드-L'을 구현했다. 본래 점(點) 광원인 LED를 이용해 얇고 긴 선을 구현하되, 라인 처음부터 끝까지 고르게 빛나도록 하는 정교한 기술이다.

LG이노텍 '넥슬라이드-L'은 자동차 디자인을 차별화하고 완성도를 높이는 데 좋다. 차량 컨셉에 따라 조명을 직선, 곡선, 물결 등 여러 모양으로 슬림하고 매끄럽게 만들 수 있어서다. 조명을 1미터(m) 이상 길게 만들어도 밝기 차이에 따른 얼룩이나 끊김이 없을 만큼 고품질이다.

특히 '넥슬라이드-L'은 조명의 용도와 장착 위치에 따라 컬러와 밝기를 맞춤 설계할 수 있다. 제동등과 보조제동등(CHMSL)은 레드, 방향지시등과 사이드미러 램프는 옐로우, 포지션 램프는 화이트와 같이 다양하게 제작할 수 있다.

또한 '넥슬라이드-L'은 표면 밝기가 최대 7500니트(nit)에 달해 브레이크 작동을 나타내는 제동등에 사용해도 손색 없다. 이는 1제곱미터(m2) 면적에 촛불 7500개를 켜놓은 정도로 매우 밝다는 의미다. LCD TV 화면 밝기가 1000~2000nit 수준이다.

LG이노텍은 '넥슬라이드-L' 등 차별화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LED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고객 요구에 따라 안정적으로 공급할 준비를 이미 마쳤다. 이 제품 관련 총 200여건에 이르는 기술 특허를 보유했고 생산 설비 및 품질 관리 기반도 갖췄다.

아울러 LG이노텍은 이번 '넥슬라이드-L' 개발로 차량용 LED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이 회사는 전조등, 주간주행등(DRL), 포지션 램프, 방향지시등, 사이드미러 램프, 차폭등, 제동등, 보도제동등과 같은 외장용뿐만 아니라 룸 램프, 계기판 조명 등 내장용까지 총 20여 종의 차량용 LED 패키지·모듈을 보유하게 됐다.

시장 전망도 밝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레티지스 언리미티드(Strategies Unlimited)에 따르면 차량용 LED 시장은 지난해 20억 8000만달러에서 2020년 31억 7000만 달러로 52% 확대될 전망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넥슬라이드-L은 차량의 디자인과 품질, 안전성을 모두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조명모듈"이라며 "완성도 높은 차량 조명으로 자동차 제조사와 운전자 모두 만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