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3.1운동 100주년 기념 오페라 ‘함성, 1919’ 개최

세계로 울려퍼진 비폭력·무저항의 함성
3월 1일~2일 여의도 KBS홀 오페라 ‘함성, 1919’

기사입력 : 2019-01-22 15:53
+-
[빅데이터뉴스 최민영 기자]
박재훈 창작 오페라 ‘함성, 1919’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개최된다. 공연은 3월 1일(금) 오후 5시, 2일(토)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에 (사)고려오페라단 주최, (사)고려오페라단, 음악춘추 주관으로 여의도 KBS홀에서 올라간다.
3.1운동은 나라 안팎에 민족의 독립 의지와 저력을 보여준 국내외적으로 아주 중요한 독립운동이다. 지식인, 농민, 학생 등 각계각층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33인의 민족지도자들을 중심으로 일어난 최대 규모의 항일운동이면서도 저항운동이다. 박재훈 박사는 이점에 주목하여 ‘합창’ 오페라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민중들의 함성을 많은 분량의 합창으로 표현하여 담아냈다.

오페라 ‘함성, 1919’는 고려오페라단의 예술 총감독 및 지휘 이기균(경성대 교수), 연출 양수연, 음악감독 장기범(서울교대 교수)이 공연하며 고려오페라 합창단(지휘 오세용)과 CMK교향악단이 함께하며 이승훈 역에 테너 정의근(상명대 교수), 이상재 역에는 바리톤 한경석(총신대 교수), 유관순 역에 소프라노 박현주(숙명여대 교수), 김마리아 역에 양송미(경성대 교수), 한용운 역에는 테너 김성진, 최린 역에 바리톤 김종표, 학생대표 정재용, 강기덕 역에 테너 배은환, 바리톤 곽상훈, 하세가와 요세미치 역에 김민석, 우찌노미야 역에 이세현, 야마가다 역에 이해원이 출연한다.

이 공연은 3월 1일(금) 오후 5시, 3월 2일(토) 3시와 7시 30분에 여의도 KBS홀에서 공연된다. 자세한 내용은 고려오페라단 홈페이지에서 참조 가능하며 문의는 고려오페라단 유선 전화로 하면 된다.

한편 사단법인 고려오페라단은 1994년 창단되어 민족정신과 애국정신, 신앙을 기본정신으로 하여 우리 민족정서와 문화를 가진 창작 오페라를 개발, 공연하고 있다. 주요 작품은 오페라 ‘안중근’ 10개 도시 33회 순회 공연, 오페라 ‘손양원’ 대한민국오페라대상 창작부문 최우수상 수상 및 국내 연속 33회, 2018년 캐나다 해외 공연이 있다.

◇공연 개요

일시: 2019년 3월 1일(금)~3월 2일(토) 2일간 총 3회
장소: 여의도 KBS홀
문의: 고려오페라단 홈페이지, 유선 전화

최민영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