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광주광역시, ‘광주사회적경제 민·관 거버넌스 협의회’ 발족

정책제도개선·생태계조성·지역혁신 등 3개 분과 21명으로 구성

기사입력 : 2019-04-15 17:07
+-
center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5일 오후 광산구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커뮤니티홀에서 열린 '사회적경제 민·관 거버넌스 협의회 발족식'에 참석해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사회적경제 당사자들이 직접 참여해 현장 중심의 정책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민관 협의기구 ‘광주 사회적경제 민·관 거버넌스 협의회’가 출범했다.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15일 오후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광주 사회적경제 민·관 거버넌스 협의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협의회는 사회적경제 당사자 조직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추천을 통해 받은 위원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별도로 ▲정책제도개선 ▲생태계조성 ▲지역혁신 등 3개 분과를 21명으로 운영하고 분과별 위원장과 부위원장 6명이 협의회 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날 발족한 협의회는 지난 2016년부터 사회적경제 현장에서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시와 중간 지원조직들 간의 여러 차례에 걸친 논의를 통해 공감대가 형성돼 결실을 맺은 것이다.

앞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분과별 발굴․논의된 정책의제는 협의회에 상정돼 보다 깊은 토론 등을 통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이후의 성과도 분석해 향후 발전방안도 모색하게 된다.

특히, 거버넌스 협의회 출범을 맞아 광주를 사회적경제 선도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해 ▲사회적경제 현장 의견의 정책 반영 ▲광주다운 사회적경제 서비스 모델을 발굴 ▲사회적경제 제품의 공공구매 ▲사회적경제 인식제고 교육 및 홍보 ▲사회적경제를 통한 광주 공동체의 혁신과 발전 협력 등 5개 항의 민․관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한편 광주시는 민선7기 들어 사회적경제 일자리 로드맵을 수립하고 올해를 ‘사회적경제 도약의 원년’으로 설정해 기반 구축, 진출분야 확대, 판로 및 인식제고 등 3개 분야 14개 사회적경제혁신 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광주는 특·광역시에서 인구대비 사회적경제 기업수가 가장 많을 뿐 아니라 사회․문화적으로도 공동체 정신이 강하고 풍부한 사회연대 경험을 지니고 있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우수한 토양을 갖추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의 무한경쟁 문제점을 보완하면서 사람 중심의 일자리를 만들고 공동체를 되살리는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착한경제다”며 “사회적경제는 관 주도만으로 한계가 있어 광주시와 시민들이 손을 잡고 협력해서 광주를 시장성과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경제 선도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광수 사회적경제연합회장은 “민․관거버넌스 협의회를 통해 사회적경제 현장의 의견이 정책수립에 반영되고 광주다운 사회적경제 모델을 만드는데 사회적경제 당사자들도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발족식 이후 진행된 ‘제1차 회의’에서는 시의 사회적경제 정책방향 공유와 협의회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앞으로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과 민간위원장으로 선출된 이민원 광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공동위원장으로 협의회를 이끌어 갈 계획이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