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기저귀 브랜드평판 '페넬로페' 4개월째 1위...군 기저귀·팸퍼스 기저귀 順

기사입력 : 2019-04-22 07:50
+-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기저귀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페넬로페 기저귀 2위 군 기저귀 3위 팸퍼스 기저귀 순으로 분석됐다. 페넬로페는 올들어 한번도 1위자리를 내놓지 않고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기저귀 브랜드 23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2019년 3월 20일부터 2019년 4월 21일까지의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5,421,615개를 분석했다. 지난 3월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6,401,068개와 비교하면 15.30%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기저귀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됐다.

center

2019년 4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순위는 페넬로페, 군, 팸퍼스, 하기스, 킨도, 나비잠, 마미포코, 보솜이, 리베로, 슈베스, 슈퍼대디, 대디베이비, 메리즈, 쿠잉, 밤보, 밤부베베, 네띠, 에코제네시스, 네이쳐러브메레, 모모래빗, 토디앙, 네츄럴블라썸, 베슈 순으로 분석됐다.

기저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페넬로페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13,282 소통지수 334,421 커뮤니티지수 148,36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96,072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829,214와 비교하면 16.06% 하락했다.

2위,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36,529 소통지수 253,746 커뮤니티지수 197,37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87,646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689,483와 비교하면 0.27% 떨어졌다.

3위, 팸퍼스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13,036 소통지수 222,888 커뮤니티지수 161,4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7,353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656,658와 비교하면 9.03% 내렸다.

4위, 하기스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25,582 소통지수 234,798 커뮤니티지수 128,82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89,200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809,452와 비교하면 27.21% 하락했다.

5위, 킨도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13,036 소통지수 181,707 커뮤니티지수 41,1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35,868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510,586와 비교하면 14.63% 떨어졌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4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페넬로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기저귀 브랜드 카테고리를 보면 지난 3월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6,401,068개와 비교하면 15.30% 줄어들었다"면서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1.43% 하락, 브랜드 소통 19.30% 하락, 브랜드 확산 25.84% 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19년 4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페넬로페 기저귀는 링크분석에서 "괜찮다, 좋다, 선호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10주년, 신생아, 씬씬씬"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63.25% 긍정비율로 분석됐다.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기저귀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9년 3월 20일부터 2019년 4월 21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브랜드 유통에 대한 채널 평가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분석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