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프리미엄 TV시장 글로벌 소비자들 3명중 1명은 삼성 'QLED' 선택

2019년 05월 22일 08:2819:19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삼성전자 OLED 8K TV / 사진 출처 = 삼성전자 홈페이지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국내외 소비자들중 3명중 1명은 삼성전자 QLED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글로벌 TV시장에서 IHS 마켓 기준 29.4%의 시장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 28.6% 대비 0.8% 포인트 점유율이 올라갔다.

삼성전자가 30%에 가까운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는 데는 QLED TV를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한 점이 주효했다.

올해 1분기 전 세계 QLED TV 판매량은 91만 2천대로, 지난해 1분기의 36만 7천대에서 약 2.5배 성장하면서 대세 프리미엄 TV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 가운데 89만 6천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 33만 7천대 대비 3배에 육박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OLED TV는 올해 1분기 판매량이 61만1천대였다. 지난해 1분기에는 47만대가 판매됐다.

QLED TV는 올해 8K 제품 본격 판매, 라인업 확대를 통해 금액 기준으로도 OLED TV를 크게 앞섰다.

올해 1분기 QLED TV는 18억7천만 달러가 판매됐으며, OLED TV는 13억6,500만 달러였다.
QLED는 프리미엄 TV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기술로 내구성이 우수하고 뛰어난 색재현력, 업계 최고 수준의 밝기를 기반으로 한 높은 명암비와 최적의 HDR 영상 구현 등이 특징이다.

한편, 1분기 전체 TV시장은 수량 기준 약 5,2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금액 기준으로는 시장 가격 하락으로 약 250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제품의 대형화 추세는 지속되고 있어 70인치 이상 시장 비중이 5.1%에서 7.6%, 60인치대는 14.8%에서 19.1%로 대폭 성장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QLED TV의 지속적인 성장은 결국 시장에서 소비자들이 선택해 준 덕분”이라며 “올해는 QLED 8K 시장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하고, 업계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