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SKT-대구시-대구경찰,빅데이터 이용 안전한 대한민국 만든다

112 신고정보·순찰차 GPS데이터·유동인구 데이터 활용 안전사회 조성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5-23 05:55
+-
center
SK텔레콤과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은 112 신고 정보, 순찰차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 백왕흠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이 참석했다. / 사진 제공 = SK텔레콤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SK텔레콤과 대구광역시, 대구지방경찰청이 빅데이터를 활용, 점차 지능화 되어 가는 범죄현장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 대구지방경찰청(청장 이철구)은 112 신고 정보, 순찰차 이동 정보, 유동인구 데이터 등 빅데이터 기반 안전사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전날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대구지방경찰청사에 진행된 협약식에는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 백왕흠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 김중곤 계명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이 참여하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에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를 구축하고 도시행정서비스를 고도화 하는 주관기관으로서 본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SK텔레콤은 대구광역시와 대구지방경찰청, 계명대학교,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비투엔 등과 도시안전 관련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범죄예방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대구지방경찰청은 먼저 폭력, 시비, 주취자, 교통사고 등에 대한 112 신고 정보를 신고유형 및 출동시간∙발생장소 등으로 분류하고, 순찰차의 이동경로와 배치 위치 등을 분석해 상황별로 효율적인 대처를 돕는다. 또한, SK텔레콤의 유동인구 분석 솔루션을 활용, 시내 각 지역의 시간별∙연령별∙성별 인구 분포를 고려한 맞춤형 범죄 예방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각 기관은 이번 협업을 통해 범죄 발생시 빠른 대응이 가능해지고, 더 나아가 범죄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향후 해당 사업의 성공사례를 타 지역에 전파해 경찰청 112 순찰노선 개발 사업과 연계한 전국단위 범죄 대응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백왕흠 대구광역시 스마트시티과장은 “이번 협업을 계기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대구광역시의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오재 대구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해 인력과 장비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신고출동시간을 단축해 국민이 느끼는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스마트에너지시티유닛장은 “SK텔레콤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경찰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더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