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영광군 전년 대비 결혼 46명, 출생아 수 76명 증가

2019년 06월 11일 18:4554:54 송고

오중일 기자

인구, 청년, 일자리, 결혼출산 등 인구일자리정책실 신설 효과

center
사진=영광군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지난 1~5월 결혼·출산 통계조사 결과 결혼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6명, 출생아 수는 76명이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혼인 건수 14% 감소, 출생아 수 36개월 연속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영광군의 결혼출산 시책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광군은 2019년 조직개편을 통해 인구일자리정책실을 신설하고 저출산·고령화 극복을 위해 결혼감소와 저출산의 복합적 원인이 되는 인구감소, 청년실업, 주거, 일가정 양립 등의 사회·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역 맞춤형 인프라 확충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 1월 1일부터 결혼장려금 500만원, 영광군 신생아 양육비 첫째아 500만원, 둘째아 1,200만원, 셋째아 1,500만원, 넷째아 2,000만원, 다섯째아 3,000만원, 최고 3,500만원으로 대폭 상향 지원하고 있다.

또한 30만원 상당 출산축하용품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추가 지원, 정관·난관 복원수술비 본인부담금 전액 지원, 임신부 교통카드 30만원 지원, 임신부 산전 초음파 검진비 지원, 장난감 도서관 운영 등 임신에서 출산까지 원스톱서비스 구축과 다양한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국 최초로 영광군 청년발전기금 100억 조성을 목표로 금년까지 60억을 조성하여 미취업 청년에게 6개월 간 청년 취업활동 수당 월 50만원을 지원하고, 취업 청년에게는 매월 10만원을 적립하면 자립지원금 1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 희망 플러스 통장, 청년드림 UP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