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영광군, 주민생활현장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공모사업 선정

2019년 06월 12일 18:0254:54 송고

오중일 기자

center
영광군청사/사진=영광군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주민생활현장 공공서비스 연계사업'에 공모해 국·도비 1억 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분절화 된 사업별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하고 복합적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주체들의 연계·협력을 강화하여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영광군은 '행복동행 119센터 운영 및 전문 통합사례관리체계 구축'을 주제로 영광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위기가구 발굴 체계 구축을 위해 관련 기관·사회단체와 협약을 통해 자원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관리함으로써 빠르고 신속하게 연계할 수 있는 자원관리시스템을 기존 '영광곳간' 중심으로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영광군은 지역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위기가정 발굴에서부터 연계·지원까지 신속한 지원체계를 갖추어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사람중심 포용복지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공공기관의 자원확보와 민간기관의 전문성이 결합한 민·관 협력 사례관리 체계를 구축하여 서비스 제공 중복 및 누락문제를 해결하고 자원관리시스템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원스톱 복지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