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퇴근길 팬미팅’ 루미너스 스티븐, 공식 팬덤 명 ’루미니’ 탄생 뒷 얘기 공개

2022년 09월 22일 14:5426:26 송고

이병학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첫 정규앨범 ‘루미너스 인 원더랜드(LUMINOUS in WONDERLAND)’로 컴백한 루미너스가 ‘퇴근길 팬미팅’에서 환상의 팀 케미를 선보인다.

22일 공개되는 ‘퇴근길 팬미팅’에서는 루미너스가 출연해 공식 팬덤명 ‘루미니’의 탄생 비하인드는 물론,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멤버들의 ‘찐 케미’를 선보인다.

루미너스 수일은 이번 타이틀 곡 ‘엔진(Engine)’의 청량 컨셉과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 자신을 지목하는 등 시종일관 자기애 넘치는 면모를 보인다. 이에, “본인을 선택한 이유를 말해달라”는 영빈의 짓궂은 질문을 시작으로 우빈의 ‘형 몰이’까지 시작되자 수일은 센스 있는 답변으로 머쓱한 상황을 모면했다.

스티븐은 루미너스의 공식 팬덤 명인 ‘루미니’ 탄생 비화를 밝히며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스티븐은 ‘루미니는 루미너스와 Gemini(쌍둥이자리)가 합쳐진 단어”라며 “쌍둥이처럼 항상 서로의 곁을 밝혀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속내를 비치기도 했다.

특히 노련한 입담으로 무장한 우빈의 하드 캐리가 빛을 발한다. ‘형 라인’ 수일과 영빈을 들었다 놨다 하는 질문을 쏟아내며 끊임없는 티키타카를 펼쳐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 것. 끝내 수일의 무시무시한 엄포를 들은 우빈이 포옹과 악수로 극적 화해를 청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 밖에도, 영빈이 ‘리더를 꼭 해봤으면 하는 멤버’로 스티븐을 선택한 사연부터 수일이 뽑은 ‘다가가기 힘든 멤버’의 정체 등은 이날 오후 6시 ‘퇴근길 팬미팅’에서 독점 공개된다.

이병학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