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 7.2%p차로 安 앞서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추월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디오피니언은 내일신문의 의뢰로 진행된 4월 정례 여...

김도읍, 대천리중학교 강당 신축 특교세 확보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3일 부산 북구 대천리 중학교의 다목적강당 신축을 위한 특별교부세 19억 3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대천리 중학...

박주선 “전두환 궤변, ‘법률 쿠데타’ 시도하나”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의 발포명령을 부인한 것을 두고 "법치국가의 근간을 뒤흔드는 법...

홍준표 “바른정당 욕하지 말라... 부부싸움 했을 뿐, 이혼 아냐”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3일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강조하며 "바른정당을 절대 욕하지 말라"고 말했다.홍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월례회의에서 "바른...

바른정당 “문재인, 와 숨길라카노...아들 특혜채용 의혹 밝혀야”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바른정당은 2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 문재인 전 대표가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마, 이제 고마해"라고 한 것을 두고 "철저한 진실규명이 진행돼야 한다...

박지원 “문재인 분노와 보복 정치 이끌어”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3일 “문재인 후보가 분노와 보복의 조치로 돌아가 그 열성 지지자들에게까지 보복의 문화가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

황주홍 “안철수 잘하고 있다...‘박근혜 사면 논의’ 발언도 적절”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국민의당 황주홍 최고위원은 3일 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잘 하고 있다"고 두둔했다.황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안...

민주당 “한국당,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나라망신”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마땅하다"고 3일 비판했다.민주당 김영주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인명진 “비박 홍준표 대통령 후보 선출...한국당 변했다”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인명진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당 경선결과에 대해 “(비박근혜계)홍준표 후보가 책임당원들의 60%를 받았다. 우리 당이 변했다”고 말했다.인 전 비대...

이종배, ‘학교폭력 예방법’ 본회의 통과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이 대표발의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3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이 의원의 개정안은 학교폭력 피해학생에 대한 조...

정우택 “朴 구속, 보수결집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수감 된 것을 두고 "보수 결집이라든지 새로운 계기를 만들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정 원내대...

추미애 “박근혜 구속, 법치·정의 세우는 역사적 계기로”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수감된 것에 대해 "법과 원칙을 세운 법원의 현명한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해철, 부패방지권익위법 개정안 통과…사학비리 제보자 보호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12월 대표 발의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 3월 30일 열린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박지원 “박근혜 감옥으로, 세월호 목포로... 가슴아픈 일”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수감을 놓고 "헌정사상 3번째 전직 대통령이 구속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고 평가했다.박 대표는 이날...

민주당 “박근혜 구속 수감은 사필귀정”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더불어민주당은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이날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오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