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실시간 교통정보, 서울,대전,대구,경북,전남, 광주 등 교통상황은?

2019년 09월 11일 17:2858:58 송고

이원상 기자

실시간 교통정보, 서울,대전,대구,경북,전남, 광주 등 교통상황은?
center
사진 출처 : SK 텔레콤

실시간 교통정보가 화제다.

11일 주요 고속도로는 오후 들어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연휴를 이용해 나들이를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제주 등 관광지가 북적였다.

명절 지역 민심 잡기에 나선 정치인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서울역에는 이른 아침부터 귀성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오후 들어서는 서울역 앞 택시 승차장도 여행용 가방과 선물 꾸러미를 든 시민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오후 2시께 서울역 승차권 안내 전광판에는 부산·동대구·전주·여수 등으로 향하는 기차표가 매진됐다는 표시가 떴다. 남아있는 입석 표를 사려고 창구 앞에서 기다리는 시민들도 수십명이 넘었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는 발권기 전산 오류로 혼란이 벌어져 시민들이 한때 큰 불편을 겪기도 했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과 인천종합터미널에도 귀성 행렬이 줄을 이었다.

인천∼백령도, 인천∼연평도 등 육지와 섬을 잇는 12개 항로 여객선 15척은 예정된 일정에 따라 모두 정상 운항하며 이용객들을 분주히 태워 날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는 이날 9천명을 시작으로 12일 1만1천명, 13일 1만4천명, 14일 1만7천명, 15일 1만4천500명이 여객선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천터미널에서는 이날 시외·고속버스 500여대가 6천여명의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다.

동대구역과 대구 버스터미널 등에는 오후 들면서 귀성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에 있는 자녀의 집에 가기 위해 역귀성길에 오르는 어르신들의 모습도 적잖이 찾아볼 수 있었다.

KTX 강릉역에서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의 인사 소리가 온종일 이어졌다.

연휴를 앞두고 꿀맛 같은 휴가를 나온 군 장병들도 밝은 표정으로 고향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제주공항 대합실에서 아들 내외를 기다리던 강모(74·제주시 외도동)씨는 손자들의 얼굴을 보자마자 와락 끌어안고 볼에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강씨는 "자식 네명 중 셋째 아들만 서울에 산다"며 "명절에나 아들과 며느리, 손자들을 볼 수 있어 1년 중 명절이 가장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전국 주요 고속도로에서는 오후 들어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506만대로, 그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0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전국 교통량이 평소 주말보다 많을 것"이라며 "귀성 방향 혼잡이 심하고 귀경 방향 차량 흐름은 평소 주말 수준을 보이겠다"고 설명했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6∼7시에 절정에 달했다가 12일 오후 7∼8시가 돼야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으로는 이날 오후 1∼2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5∼7시 차량 흐름이 가장 혼잡하겠다. 오후 8∼9시에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5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광주 6시간 10분, 울산 5시간 50분, 대구 5시간 20분, 대전 3시간 50분, 강릉 3시간 10분으로 각각 예상된다.

사람이 몰리는 명절을 맞아 정치권도 지역구 민심을 챙기려고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9월 11일(수)부터 15일(일)까지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을 운영한다. 귀성길이 가장 붐비는 시간은 12일(목) 오전이며, 귀경길이 가장 붐비는 시간은 추석당일인 13일(금) 오후로 예상되어 경부고속도로 등 실시간 교통정보 및 교통상황을 주시해야 한다.

이원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