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후오비 코리아, ‘블록체인 미래 포럼’ 참여

기사입력 : 2018-12-13 12:10
+-
center
왼쪽에서 세 번째 자리에 앉은 엘레나 강 후오비 코리아 운영본부 실장이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서울 2018에서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선 허용 후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빅데이터뉴스 최민영 기자]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16일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 한라홀에서 개최하는 ‘블록체인 미래 포럼(Future of Blockchain Forum)’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시장 현황에 대해 예측하고 분석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암호화폐 VC인 ‘노드캐피탈(Node Capital)’과 블록체인 기술 서비스 기업 ‘체인업(ChainUP)’을 비롯해 Johnwick CTO, CoinPhD CEO, EOSDAQ CEO, Coldlar COO, TVCC CEO 등 다양한 블록체인 오피니언 리더가 한곳에 모여, 한국과 중국 블록체인 산업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후오비 코리아에서는 엘레나 강 운영본부 실장이 행사에 참여한다. 엘레나 강 실장은 ‘한-중 패널 디스커션‘ 세션에서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와 STO 등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트렌드와 함께 블록체인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한다.

후오비 코리아 엘레나 강 운영실장은 “블록체인 미래 포럼은 한국과 중국의 블록체인 종사자가 한자리에 모여 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새롭게 해석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침체하고 있는 블록체인 산업에 새로운 방향이 제시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엘레나 강 실장은 최근 종영된 블록체인 서바이벌 ‘블록배틀’에서 얼굴을 알린 후 활발한 대외 활동을 펼치고 있다. 12일에는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서울 2018’에 세션 패널로 참여해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선 허용 후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엘레나 강 실장은 “미래가치에 대한 정확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는 상태에서의 규제는 인터넷 산업 초기와 같이 많은 스타트업 기업을 사라지게 만들 것”이라며 “문제점이 부각되지 않는다면 섣불리 규제하지 않는 미국처럼 선 허용 후 규제의 방식을 취한다면, 블록체인 산업에서도 구글과 아마존 같은 글로벌 선도 기업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해 주목받았다.

최민영 기자 kjeans21@hanmail.net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