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휘발유 경유 18주 연속 상승.. 오름폭은 둔화

기사입력 : 2018-11-03 17:27
+-
center
사진=KBS뉴스 캡처
[빅데이터뉴스 이진우 기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18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다만 오름폭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다섯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3원 오른 1690.0원을 기록했다.

지난달에만 40원 이상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주간 상승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나 하락세로 돌아서진 못했다. 휘발유 가격은 올 6월 넷째주 이후 무려 18주 연속 상승했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주 만에 0.7원 오른 1495.3원에 판매되며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2015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지난달 1000원을 넘어섰던 실내용 경유는 이번 주에도 3.6원 오른 1010.9원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0.8원 오른 1666.1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0.7원 상승한 1705.8원에 판매됐다. 자가상표 주유소는 1669.9원으로 0.6원 내렸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0.5원 오른 1773.7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0.8원 상승한 1661.8원을 기록해 서울보다 111.9원 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 생산 증가와 미국의 일부 국가에 대한 이란산 석유 수입 허용 검토 등으로 하락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도 국제유가 하락 및 유류세 인하 효과에 따라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진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