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력 추락…코로나19 재확산 우려↑

2020년 04월 09일 11:3158:58 송고

임경오 기자 news@getnews.co.kr

SNS 등 개인의사 피력 활발한 6개 채널 정보량 3일만에 42% 급감
온라인 콘텐츠 확대, 나들이중 감염시 비용 일부 청구등 대책 절실

center
이미지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빅데이터뉴스 임경오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력이 온라인상에서도 최근 수일새 급격하게 떨어진 것으로 확인돼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력을 감안할때 캠페인 지속 실천을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강구해야할 것으로 지적된다.

9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지난 2월23일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정보량 추이를 조사한 결과 뉴스 포함 12개 전채널 캠페인 정보량은 지속적으로 증가, 지난 5일엔 3만6938건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주말 감소후 주중 다시 급증하는 패턴을 볼때 증가세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뉴스와 블로그, 카페, 지식인, 정부/공공, 기업/단체 사이트를 제외한 '커뮤니티,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개인의사 피력이 활발한 6개 채널로 한정했을때 캠페인 정보량은 최근 수일새 급속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들 6개 채널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정보량은 지난 5일 9164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8일엔 5288건으로 줄어들면서 42.29% 급감했다. 6개 채널의 이같은 급감세는 캠페인이 시작된 후 처음이다.

정부와 언론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호소해도 감염병 국면 장기화로 인해 국민들은 잘 듣지 않는 상황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국내 감염자수가 두자릿수로 바뀌면서 경계심이 풀린게 온라인에서도 확인된다"면서 "나들이중 감염시 검사 비용 및 치료비 일부 청구와 인터넷TV업체의 콘텐츠 가격 한시적 인하 유도, 온라인 학습 콘텐츠 품질 개선, 지상파 방송 및 언론 등을 통한 공익 캠페인 확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임경오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