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진도군, 207억원 투입…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 나서

2020년 05월 27일 09:1648:48 송고

김정훈 기자

center
26일 진도군은 207억원을 투입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사진=진도군
[빅데이터뉴스 김정훈 기자] 전남 진도군이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조기집행과 함께 지역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07억원을 투입, 다각적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지난 5월초부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군민피해 극복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시키고 있다.

또 군민지원사업을 위해 경제적 지원 등 분야별로 군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민생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경제적 지원으로 군비 67억원 등 총 207억원을 투입 ▲정부형 긴급재난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농어민 공익수당 ▲노인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형 긴급 재난지원금은 1만6107가구에 대해 90억원을 투입, 구성원에 따라 40~100만원을 현금과 신용(체크)카드, 선불카드, 진도아리랑상품권 등으로 지급하고 있다.
전남형 긴급 생활비는 36억원을 가구당 30~50만원 지급 하고 있으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 1461가구에 대해서도 가구당 30~50만원씩 긴급 지원했다.

특히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기업 등에게 임차료(세금) 감면, 융자지원을 지원했다.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 1743개 업체에 대해 공공요금 30만원과 함께 택시·버스·화물차 운수 종사자에게는 1인당 50만원을 지급했다.

전통시장 임대료 50% 감면, 상업용 공유재산 임차인 대부료 50%를 인하하고, 전체 진도군 주민들에게 지난 4월부터 2개월간 상업용 수도요금 50%를 감면했다.

또 아동양육 한시지원, 프리랜서 등 고용대응 특별지원, 청년 구직 활동수당 지원,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 등 코로나19 피해지원 대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군은 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신속한 사용’등의 홍보를 통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살리기 등 지역경제를 회복하는데 다양한 정책을 계획하고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군민지원사업은 코로나19 극복과 침체한 지역경제 회복에 주안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군은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군민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