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메디블록, 과기부 ‘클라우드 플래그쉽 프로젝트’ 진행 기업 선정

2020년 10월 08일 11:3031:31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7대 핵심사업 추진 통해 의료 헬스케어 부문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center
자료 제공 = 메디블록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블록체인 기업 메디블록(공동대표 고우균·이은솔)은 디지털 뉴딜 정책의 대표 과제인 과학기술정통부 주관 ‘클라우드 플래그쉽 프로젝트’ 진행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메디블록이 선정된 2020 클라우드 플래그쉽 프로젝트는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제조, 물류, 헬스케어 분야별 클라우드 인프라 기업 및 서비스 기업들을 선발·매칭, 대·중·소 협업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과제이다.

메디블록은 이번 의료 헬스케어 부문의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제공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디지털 의료지원을 위한 클라우드 환경 인프라 구축 및 모바일 기반 EHR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정부기관과의 데이터 연동을 위한 API 설계 및 개발을 진행한다. 이에 사용성은 증대하면서 보안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프로젝트를 통해 외래, 입원, 응급실 등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는 환자의 진료 서비스는 멀티플랫폼을 활용하여 효율이 대폭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젝트에서 도입 및 검증될 멀티플랫폼 클라우드 인프라는 의료산업과 같이 개인의 민간정보를 다루는 금융, 보험 등 다양한 정보통신 분야에 확대 및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K-방역 등 한국 의료시스템의 위상을 높이고 국내 유일의 다양한 기기 및 OS를 지원하는 멀티플랫폼 EHR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EHR 산업시장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우균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KT-게이츠 재단의 감염병 연구에 이어 데이터댐 7대 핵심사업인 클라우드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적 감염병이 유행하면서 비대면 및 비접촉 등 기존과 다른 환경 지원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는 만큼, 본 프로젝트를 성실히 완수해 향상된 의료환경을 제공하고 감염 최소화 및 빠른 집단 감염 관리를 통해 헬스케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메디블록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개인 중심의 통합 의료정보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는 기업이다. 메디블록은 최근 차세대 EHR 솔루션인 '닥터팔레트'를 성공적으로 출시했으며, 10초 안에 간편하게 실손 보험을 청구할 수 있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간편보험청구 서비스 ‘메디패스’를 운영 중이다. 또한,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과 KISA 과제를 수행하는 등 국내외 15개의 의료기관과 활발하게 연구 및 개발을 진행,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메디블록은 지난 2018년엔 ‘포브스가 선정한 기대되는 한국 스타트업 10곳’에 선정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