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이재명 "민간개발 문제점 드러내준 세력에 감사…개발이익 국민환수제 꼭 추진"

2021년 09월 23일 14:3618:18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이재명 지사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이재명 지사측이 최근 대장동 개발과 관련 "개발이익 국민환수제’가 답"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열린캠프 이경 대변인은 “대장동 개발은 법원이 인정한 ‘이익환원’인데도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당내 경선후보까지 합세해 대장동 개발 의혹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사 캠프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경쟁자인 김두관 후보가 SNS에서 '김 후보는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을 홍보했는데, 만약에 비리가 연루되었다면 공보물에 넣고 홍보하겠느냐고 되물었다"고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였던 김태년 의원도 '도민 세금 들이지 않고 해결한 잘한 일이지 탓할 일이 아니니, 진실은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며 '보고싶은 것만 보지 말고 있는 그대로 보고 평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캠프 측은 나아가 "정세균 전 총리 캠프 정무조정위원장을 맡았던 김민석 의원 또한 '이재명 지사의 이윤환원정책 덕에 토건족의 이윤 싹쓸이를 그 정도나마 막은 사건'이라고 진단했고 문재인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이었던 윤건영 의원 역시 '이명박 대통령이 당시에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주고 공공개발하지 말라'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면서 "야당이 지적할 만한 자격이나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캠프 측은 "민주당 내 ‘미스터 쓴소리’로 통하는 조응천 의원 역시 '과도한 억측과 음모론을 경계해야 한다', '화천대유 대표와의 억지 연관에 대해 한번 인터뷰를 한 인연으로 대장동 대규모 사업정보를 얻어 회사를 설립하였다거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도움을 받았다는 것은 신빙성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는 게 상식' 등을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캠프 측은 "민주당 내 중책을 맡은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 오랜 정치 경험의 지혜로, 경쟁 관계나 지지 여부 상관없이 한 소신 발언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만약 민간개발방식으로 했으면 성남시가 취했을 5500여억원 마저도 민간이 다 가져갔겠지만 이재명 후보는 개발업자에게 공산당이란 말까지 들으면서 국민의 이익을 위한 정책을 실천했다"고 설명했다.

캠프 측은 또 "이재명 후보가 당시 정말 잘못을 했다면, 박근혜 정부의 검찰총장과 성남지청장이 조용히 넘어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재명 후보는 지금의 논란을 기회로 만들고 국민 박탈감을 주는 민간 이익 독점 제도를 없애는 한편 공영개발이익 국민환수제를 추진하겠다"고 천명했다.

이경 대변인은 끝으로 "한편으로는 토지개발 부동산 투기를 원천봉쇄할 수 있도록 제도도입 배경을 만들어준 국민의힘과 저항세력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저항이 거세 두려움이 몰려올지라도 이재명은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