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현대차 정몽구 재단 ‘동편제 국악 축제’ 2년 만에 오프라인 개최

2022년 10월 19일 09:5846:46 송고

center
동편제 국악 축제 현장 사진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가 주관하며, 전라북도와 남원시가 함께하는 ‘2022 예술마을 프로젝트: 제8회 동편제 국악 축제’가 전라북도 남원시 비전마을에서 지난 15일에 개최되어 막을 내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안숙선 명창이 판소리(춘향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받아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동편제 국악 축제를 찾았다는 점에서 더욱 기대를 모았다.

축제의 서막은 정자마루 콘서트가 열었다. 가을빛 물들기 시작한 고목을 품은 공간에서 열린 ‘정자마루 콘서트’는 한국전통음악을 독창적 어법으로 연주하는 ‘김주홍과 노름마치’, 그리고 기존 국악창작을 탈피, 국악과 월드뮤직을 실험적으로 연주하는 ‘딸(TAAL)’이 출연했으며, 동편제 탯자리인 가왕 송흥록 생가에서는 ‘소리열전’이 열렸다. ‘소리열전’은 국악계 명창들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슈퍼콘서트 무대로 꾸며졌다. 명창 안숙선, 이춘희, 김영임, 서진희와 제자들의 특별한 공연 이후 모든 출연진이 함께 무대에 오르는 피날레가 이어졌다.

지역과 함께 성장 하는 예술마을 프로젝트의 다양한 이야기는 예술마을 프로젝트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칼럼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