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광주광역시, 민생경제 현장 기업인들 애로 청취

2019년 04월 17일 16:4527:27 송고

오중일 기자

이용섭 시장 “중소기업 애로 해법 찾도록 최선 다하겠다” 약속

center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 정책투어'에 나선 가운데 17일 오후 광산구 평동종합비즈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산업단지 입주 기업체 대표 및 종사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기업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민생경제 현장으로 들어가 기업애로 사항을 직접 챙긴다.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 등 굵직한 현안을 잇달아 해결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현장은 여전히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직접 애로사항을 듣고 맞춤형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행보다.

이 시장은 17일 평동산업단지 기업대표 및 노동자들과 첫 간담회를 시작으로 한 달 간 민생경제 현장을 찾아 경제인들과 노동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에 나선다.

이날 간담회에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제고용진흥원, 광주테크노파크, 광주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기금, 무역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중앙회 등이 함께 해 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기업인들은 ▲업종 불일치에 따른 첨단국가산업단지 입주 애로 ▲공공기관 우선 구매 실적제고 및 지역제품 우선 구매 ▲현장인력 공급 문제 및 대학과 연계한 적극적 일자리 정책 ▲용도지역의 건폐율 확대 등의 의견을 쏟아냈다.

또한 ▲R&D 지원을 받은 업체에 디자인 개발비 및 마케팅비를 지원해 실질적인 제조업 성장 견인 필요 ▲환경설비 기준 강화에 따른 애로 등도 토로했다.

이용섭 시장은 “전통시장, 골목상가 등 자영사업자와 중소기업들이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대내외적인 환경 악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큰 틀에서는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노사상생도시 광주를 만들어 노동자에게는 안정된 일자리를 드리고 기업에게는 적정 수익을 보장하는 산업평화도시를 실천해 사람과 돈과 기업이 광주로 올 수 있는 경제생태계를 만들고 다른 한편에서는 개별 기업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각종 건의를 적극 정책에 반영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많은 일자리 창출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의 민생경제 현장 방문은 중소기업, 창업(벤처), 수출·투자, 사회적경제, 상공인 등 분야별로 그리고 자동차, 금형, 가전, 광, 의료 등 업종별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기업의 자금난, 수출대책, 기업 신용보증 문제, 판로지원, 인력양성 등 기업들의 다양한 건의와 애로사항이 되고 해결될 전망이다.

한편 올해 광주시는 ▲현대차와의 완성차공장 투자협약 체결 ▲국내 1호의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 준공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협약 체결 ▲한국전기연구원 광주분원 건립 ▲친환경 공기산업 육성 프로젝트 추진 등 지역경제의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괄목할 만한 정책들을 성사시켰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