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신한금융, 자회사 신한금투에 6,600억원 출자…'그룹 자본시장 허브' 담당

기사입력 : 2019-05-10 21:05
+-
center
신연식 신한금융 부문장 / 사진 제공 = 신한금융그룹
[빅데이터뉴스 정지원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10일 자율공시를 통해 자회사인 신한금융투자에 6,600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고, 2019년 1분기 결산실적 보고와 함께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출자 승인을 결의했다.

이번 증자는 벤처·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의 혁신성장 노력에 부응하고 모험자본 육성 강조와 업계의 대형화 추세 등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

앞으로 신한금융투자는 그룹의 자본시장의 허브이자 Key Player로서 더욱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GIB, GMS 등 그룹 매트릭스 조직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IB 딜/자산 소싱을 통한 채널 대상 차별적 상품 공급도 가능해지며, 벤처/창업/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또 초대형 IB 진입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추가적인 수익 창출뿐 아니라 레버리지 비율 등 자본규제비율에 대한 재무적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자기자본 4조원을 넘게 돼 초대형 IB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을 받을 수 있으며 자본시장법상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진출도 가능해진다.

앞으로 금융위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게 되면 자기자본의 200% 한도 내에서 만기 1년 이내의 발행어음이 허용되며, 증권사는 레버리지 규제를 받지 않고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조달을 용이하게 돼 유동성 확보를 통한 효과적인 성장 기반을 확대할 수 있다.

출자 재원은 신한금융지주의 자체 내부 유보자금과 2,000억원 규모의 원화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충당할 예정이며 이후 신한금융투자가 진행하는 주주배정 유상증자 과정을 통해 올해 하반기 중으로 모든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의 한 관계자는 "이번 증자는 대한민국 리딩금융그룹이라는 그룹의 위상에 걸맞게 신한금투를 최고의 자본시장 솔루션을 제공하는 초대형 IB로 키우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비은행 부문 수익 비중 확대를 통해 그룹의 조화로운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새롭게 출범하는 그룹 퇴직연금 사업부문장 후보로 신한은행 신연식 본부장을 상무로 신규 선임 추천했다.

퇴직연금 사업부문은 지주회사 및 은행, 금투, 생명 4社 매트릭스 조직으로 운영된다.

신연식 부문장은 다음달 6월 1일 출범 예정인 퇴직연금 사업부문을 총괄해 그룹 퇴직연금사업 경쟁력 강화를 이끌 예정이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