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광주마스터즈대회, 참가선수 더위 피하는 방법 다양...하루 2천개 나눠주는 얼음물 인기

2019년 08월 13일 15:4854:54 송고

오중일 기자

center
자원봉사자들이 선수들에게 얼음물을 나눠주고 있다./사진=언론지원단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33도를 넘나드는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에 참가한 각국 선수단은 무더위를 피하기 위한 각양각색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경영과 다이빙이 벌어지고 있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는 상의를 탈의하거나 수영복을 입고 활보하는 선수들을 흔하게 볼 수 있다.

무더위만큼 최대한 옷을 줄여 더위를 피하는 가장 간단한 방식이다.

이와 함께 선수들은 부채와 타월, 모자, 손선풍기 등 저마다 다양한 도구를 이용해 더위를 피하고 있다.

가장 큰 인기는 얼음물이다. 광산구가 매일 2000여개씩 무료로 나눠주는 얼음물은 선수들이 바깥으로 나오며 가장 먼저 챙기는 물품이다.

뜨거운 햇빛을 피하기 위한 장소는 선수들이 가장 사랑하는 장소가 됐다. 쿨링존과 쿨링포그는 버스를 기다리는 선수들이나 대회 관계자가 몰려들어 북적이고 있다.

특히 차가운 바람이 나오는 에어쿨러 앞은 최고 명당으로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선수들은 에어컨으로 시원한 경기장 관중석이나 경기장 로브 등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미국 트레비스 커밍스 선수는 “날이 더워 시원하게 상의를 벗고 다닌다”며 “그래도 경기장 곳곳에 시원한 곳이 준비돼 있고 얼음물도 있어 크게 힘들지는 않다”고 말했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