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기저귀 브랜드평판 2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페넬로페 기저귀'

2020년 02월 24일 09:1320:20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기저귀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페넬로페 기저귀 2위 하기스 기저귀 3위 팸퍼스 기저귀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기저귀 브랜드 23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했다. 2020년 1월 22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의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9,662,885개를 분석했다. 지난 1월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7,437,186개와 비교하면 29.9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기저귀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됐다.


center
2020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순위는 페넬로페, 하기스, 팸퍼스, 보솜이, 군, 킨도, 리베로, 나비잠, 슈퍼대디, 대디베이비, 마미포코, 쿠잉, 베피스, 모모래빗, 밤보, 네이쳐러브메레, 슈베스, 메리즈, 애플크럼비, 네띠, 케이맘, 빌로기, 토디앙 순으로 분석됐다.
기저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페넬로페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21,401 소통지수 640,337 커뮤니티지수 610,46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72,204 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160,512와 비교하면 7.78% 상승했다.

2위, 하기스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61,498 소통지수 483,426 커뮤니티지수 513,72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58,646 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993,546와 비교하면 26.68% 상승했다

3위, 팸퍼스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226,197 소통지수 533,588 커뮤니티지수 432,51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92,303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009,724와 비교하면 18.08% 상승했다.

4위, 보솜이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111,930 소통지수 404,595 커뮤니티지수 283,75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00,275 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470,319와 비교하면 70.16% 상승했다.

5위, 군 기저귀 브랜드는 참여지수 97,908 소통지수 315,462 커뮤니티지수 294,8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08,180 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530,384와 비교하면 33.52% 상승했다.

​​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페넬로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기저귀 브랜드 카테고리를 보면 지난 1월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7,437,186개와 비교하면 29.9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8.38% 하락, 브랜드 소통 40.76% 상승, 브랜드 확산 42.24% 상승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2020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페넬로페 기저귀는 링크분석에서 "가볍다, 다르다, 추천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팬티기저귀, 밴드기저귀, 신생아기저귀"가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78.20% 긍정비율로 분석됐다.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기저귀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0년 1월 22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브랜드 유통에 대한 채널 평가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분석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