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백화점 브랜드평판 8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롯데백화점

2020년 08월 03일 10:2916:16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국내 백화점 브랜드평판 2020년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롯데백화점 2위 신세계백화점 3위 현대백화점 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0년 7월 2일부터 2020년 8월 2일까지의 국내 백화점 8개 브랜드 빅데이터 4,173,07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와 소통량, 소셜량을 측정했다. 지난 2020년 7월 백화점 브랜드 빅데이터 4,955,477개와 비교하면 15.79%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백화점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됐다.


center
2020년 8월 백화점 브랜드 평판순위는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 NC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대구백화점, AK플라자, 태평백화점 순으로 분석됐다.

백화점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롯데백화점 브랜드는 참여지수 291,896 미디어지수 377,779 소통지수 311,466 커뮤니티지수 235,326 사회공헌지수 84,03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00,502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437,576와 비교하면 9.54% 하락했다.

2위, 신세계백화점 브랜드는 참여지수 366,344 미디어지수 396,650 소통지수 267,629 커뮤니티지수 141,515 사회공헌지수 46,21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18,350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485,329와 비교하면 17.97% 하락했다.

​​3위, 현대백화점 브랜드는 참여지수 243,760 미디어지수 266,291 소통지수 247,204 커뮤니티지수 137,018 사회공헌지수 79,26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73,540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259,026와 비교하면 22.68% 하락했다.

4위, NC백화점 브랜드는 참여지수 64,073 미디어지수 105,189 소통지수 62,116 커뮤니티지수 52,566 사회공헌지수 8,5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2,525로 분석됐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261,277와 비교하면 11.96% 상승했다.

5위, 갤러리아백화점 브랜드는 참여지수 53,918 미디어지수 64,833 소통지수 65,893 커뮤니티지수 28,619 사회공헌지수 18,5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1,823로 분석됐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261,856와 비교하면 11.47% 하락했다.

​​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8월 백화점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롯데백화점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백화점 시장에 대해 브랜드평판 분석해보니 지난 2020년 7월 백화점 브랜드 빅데이터 4,955,477개와 비교하면 15.79%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9.61% 하락, 브랜드 이슈 12.98% 하락, 브랜드 소통 26.53% 하락, 브랜드 확산 30.53% 하락, 브랜드 공헌 156.19% 상승했다."라고 브랜드평판 분석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에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한 8개 백화점 브랜드는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NC백화점, 대구백화점, AK플라자, 태평백화점 이다. ​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2020년 7월 2일부터 2020년 8월 2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소비자 소비패턴과 긍부정비율을 분석했고,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됐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