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신정훈 의원 "탈퇴 농·축협 조합원 ‘미지급’ 출자금·배당금 677억원 넘어"

2022년 10월 07일 09:1916:16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농협을 탈퇴한 후 돌려받지 못한 출자금과 배당금이 677억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축합 조합원이 탈퇴하면 돌려줘야 할 출자금과 배당금을 돌려주지 않은 누적 미지급액이 올해 6월 677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448억원 대비 51% 늘어난 것이다.

농협은 조합원간의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상호금융으로 자금 과부족의 자체 해결을 원칙으로 하는 자주금융의 성격을 갖는다.
상호금융 중 농협․수협․산림조합은 조합원의 자격이 각각 농업인·어업인·임업인으로 제한되며 일반인은 준조합원으로만 가입할 수 있다. 조합원이 탈퇴할 경우 출자금, 배당금을 돌려줘야 한다.

최근 5년간(2017년~2021년) 조합탈퇴 등으로 인한 지분환급 중 소멸시효가 완성된 금액은 총 568억원으로, 이중 112억원을 환급해 456억원이 농협에 귀속됐다.

출자금은 2년, 배당금은 5년 내 청구하지 않으면 소멸시효가 완성된다.

신정훈 의원은 “별도 청구 없이 탈퇴 조합원이 자동적으로 지급받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center
신정훈 의원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