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저비용항공사들, 코로나19 충격 딛고 서광…'흑전·적자 감소 등 예상'

2023년 01월 24일 18:3956:56 송고

center
연합뉴스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지난 2년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고 실적이 추락했던 저비용항공사(LCC)들에 서광이 비치고 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연합인포맥스가 최근 두달간 발표된 증권사 실적 전망(컨센서스)을 집계한 결과 진에어(272450)의 지난해 4분기 매출 추정치는 2,281억원, 영업이익 추정치는 70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8.0% 증가하고,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선 여객 급증이 진에어 실적을 견인했다. 진에어의 국제선 여객 수는 2021년 4분기 5,308명에서 지난해 4분기 33만9,343명으로 6,962% 급증했다.

고유가로 유류비 부담이 여전히 큰 상황이지만, 유가 부담을 운임에 전가하면서 영업흑자를 낼 것으로 분석됐다.

전 분기 대비 환율 급락으로 300억원에 달하던 외화환산손실이 감소하면서 재무 구조도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항공(089590)의 지난해 4분기 매출 추정치는 3,329억원, 영업손실 추정치는 128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278.7%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전년 673억원에서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추정치 평균은 영업손실이지만, 한화증권은 제주항공이 지난해 4분기 9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티웨이항공(091810)의 매출 추정치는 2,260억원, 영업손실 추정치는 220억원이다. 매출은 지난해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LCC들은 지난해 10월 일본 정부의 무비자 개인 여행 허용에 따라 일본 노선 운항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며 매출을 증대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여행 수요는 1분기에도 증가할 것"이라며 "겨울을 맞아 동남아 노선으로 공급이 분산돼 일본 노선의 공급 과잉 우려도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대한항공의 4분기 매출 추정치는 3조7,680억원, 영업이익 추정치는 5,891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6%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16.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 사태 동안 실적을 견인했던 화물 운송 수익이 감소하면서 영업이익도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유류비 상승과 주력 노선인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의 더딘 회복세도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성봉 하나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화물은 수요 둔화와 밸리카고 공급 확대 영향에 매출 감소세가 지속되겠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화물 매출 감소세 둔화와 국제선 여객 회복으로 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칼럼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