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조경태 의원, 이번 당대표 후보 컷오프 무용론 제기?

컷오프 없는 정정당당한 전당대회 촉구

기사입력 : 2015-01-05 10:16
+-
[빅데이터뉴스 김태영 기자] [로이슈=전용모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차기 당대표에 문재인과 박지원이 빅매치를 벌이는 상태에서 1월 7일 본선행 막차티켓을 차지할 전당대회 컷오프(예비경선) 3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기에는 박주선ㆍ박지원ㆍ이인영ㆍ문재인ㆍ조경태 의원(기호추점순)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최고위원에는 전병헌ㆍ이목희ㆍ주승용ㆍ유승희ㆍ정청래ㆍ박우섭ㆍ노영관ㆍ문병호ㆍ오영식 후보(기호추점순) 등 9명이 등록을 마쳤다.

이런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당내에서 ‘컷오프 무용론’이 나오며, 일부에서는 이번 예비경선이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함이 아닌가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center
▲조경태새정치민주연합의원
조경태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컷오프(예비경선)’제도는 후보난립을 방지하고, 본 전당대회에서 연설자가 너무 많아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이나, 이번 전당대회 컷오프는 당대표나 최고위원 모두 후보자 수가 적기 때문에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번 예비경선으로 탈락하는 후보는 당대표 후보 중 2명, 최고위원 후보는 단 1명에 불과해 컷오프의 필요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중앙위원 400여명이 1월 7일 예비경선 장소인 국회의원회관으로 직접 와서 실시하는 만큼 수 천만 원에 달하는 상당한 비용이 지출될 것으로 보여 낭비일 뿐 아니라, 일각에서는 이번 컷오프가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한 것이 아닌가에 대한 의혹을 품고 있다는 후문이다.

조경태 의원은 “지원한 후보 모두가 정정당당하게 전당대회에 참가하여야 전당대회 흥행뿐 아니라 선출된 당 지도부의 대표성이 확립될 것이다”며 “정정당당한 전당대회를 시작으로 대중정당의 면모를 갖추어 수권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태영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