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의료 빅데이터 기술 전략과 미래를 논의하다

기사입력 : 2017-03-19 14:00
+-
center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100세 시대를 맞아 의료 빅데이터 기술 전략과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오는 22일 오전 서울 국회의원회관 ‘건강 100세 시대를 위한 의료-빅데이터 명품화 토론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토론회는 의료현장에서 각 병원마다 시스템이 다르고, 기기별 혈압이나 MRI등 의료 측정기준과 데이터가 표준화 되어 있지 않아 문제가 발생하는 가운데 의료 빅데이터 생산체계 구축과 측정표준기관의 데이터 신뢰성 확보 및 표준화 확립 등에 필요한 기술개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안봉영 표준연 박사가 ‘의료 빅데이터 명품화 기술개발 전략’을, 최병욱 연세대 교수가 ‘의료영상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융합’을 주제로 전문가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이원재 삼성서울병원 교수, 장세경 중앙대 교수, 방건웅 뉴욕주립대 교수, 김용태 표준연 박사, 이석래 미래부 과장, 염민섭 보건복지부 과장 등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해 국내 의료 빅데이터 기술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를 나눌 예정이다.

박상열 표준연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의료 빅데이터의 표준화 확립 등을 통해 국민건강 증진과 의료비 부담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으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