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영광군, 태풍 ‘링링’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2019년 09월 10일 19:0903:03 송고

오중일 기자

center
사진=영광군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과수 농가와 안타까운 마음을 나누고자 군서면 만곡리 소재 배 농장을 찾아 피해복구에 힘을 보탰다고 10일 밝혔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벼 도복 87ha, 배·단감 등 과수 낙과 12.4ha의 농작물 피해 및 인삼 차광시설 2.3ha 등 시설피해가 접수되었으며 피해 지역에서는 병충해 방제와 낙과 수거 등으로 여느 때보다 일손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실과소·읍면이 힘을 합하여 낙과 피해가 발생한 과수원의 떨어진 배를 수거하고 지지대를 세우는 등 일손을 덜어주고 농가의 애로사항도 청취하며 피해 농가를 위로했다.

이날 지원을 받은 농가는 “낙과로 인한 병충해 전염 등 2차 피해가 우려되어 걱정이 많았는데 이번 지원으로 남은 과실이라도 충실하게 수확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본 농가들에 위로를 전하며 “조속한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신속한 피해 조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