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은행 브랜드평판 10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국민은행... 2위 우리은행, 3위 신한은행 順

2019년 10월 17일 09:3229:29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10월 빅데이터분석 결과, 1위 국민은행 2위 우리은행 3위 신한은행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은행 브랜드중에서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씨티은행, SC제일은행, KDB산업은행, 농협은행 에 대해서 브랜드 평판분석을 했다.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10월 분석결과는 2019년 9월 15일부터 2019년 10월 16일까지의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3,373,74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은행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냈다. 지난 2019년 9월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8,479,869개에 비교하면 10.53%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은행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은행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했다.

center
2019년 10월 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순위는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KDB산업은행, 씨티은행 순이었다.

은행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국민은행 ( 대표 허인 ) 브랜드는 참여지수 1,717,216 미디어지수 1,621,300 소통지수 1,908,751 커뮤니티지수 1,234,061 사회공헌지수 942,489 CEO지수 646,44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070,264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9월 브랜드평판지수 7,895,017 와 비교해보면 2.22% 상승했다. ​

2위, 우리은행 ( 대표 손태승 ) 브랜드는 참여지수 1,325,306 미디어지수 534,264 소통지수 1,798,826 커뮤니티지수 2,846,592 사회공헌지수 724,606 CEO지수 693,9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923,503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9월 브랜드평판지수 8,190,926와 비교해보면 12.11% 하락했다.

3위, 신한은행 ( 대표 진옥동 ) 브랜드는 참여지수 1,028,595 미디어지수 1,677,868 소통지수 1,999,136 커뮤니티지수 2,340,655 사회공헌지수 303,431 CEO지수 255,9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05,590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9월 브랜드평판지수 8,070,361와 비교해보면 5.76% 하락했다.

​​​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10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국민은행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은행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19년 9월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48,479,869개에 비교하면 10.53%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63% 상승, 브랜드이슈 4.10% 하락, 브랜드소통 16.10% 하락, 브랜드확산 18.35% 하락, 브랜드공헌 17.28% 하락, CEO평가 11.68%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

이어 " 2019년 10월 은행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국민은행은 링크분석에서 "수상하다, 개최하다, 기탁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박인비, BTS, 알뜰폰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56.08% 긍정비율로 분석됐다.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은행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9년 9월 15일부터 2019년 10월 16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실시간 추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