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서울신라호텔, 작년 9월 대비 국내 고객 예약률 3배 이상 증가

2020년 08월 12일 10:4004:04 송고

심준보 기자

center
사진 제공 = 신라호텔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코로나19로 조용한 휴가를 선호하는 분위기에 유례 없는 긴 장마까지 더해지면서 9월에 떠나는 '늦캉스'가 급부상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폭염을 피해 휴가를 떠났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극성수기를 피해 여유로운 휴가를 떠나는 분위기가 생겨나고 있다.

특히, 장기간 이어진 역대급 장마 때문에 휴가를 가을로 미루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호텔업계의 9월 예약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도 9월 ‘늦캉스’ 트렌드에 발맞춰 얼리버드, 카드사 제휴 할인 프로모션 등을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다.

또한 조용한 휴가를 선택하는 사회적 흐름도 이어지면서 현재(8월 11일) 기준 서울신라호텔의 국내 고객 예약 수가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라호텔은 9월 전용 패키지 '서머 데이즈 어텀 나이츠' 패키지를 시작으로 초가을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이 패키지는 야외수영장 '어번 아일랜드'에서 풀사이드 메뉴와 맥주를 곁들이며 여름의 열기가 가시지 않은 한낮의 피서와 선선한 초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저녁의 여유로운 낭만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상품이다.

어번 아일랜드는 온수풀로 운영되어 초가을의 선선한 날씨에도 따뜻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또한 곳곳에 마련된 자쿠지는 온수풀보다 항상 높은 수온을 유지해 선선한 가을철 가장 인기 있는 공간으로 손꼽힌다.

낮에는 야외 수영을 즐기고, 저녁에는 선베드에 누워 붉게 물들어가는 남산의 정경을 바라보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다.

어번 아일랜드 풀사이드에서 제공되는 ‘버거&치킨 플레이트’ 또한 미식의 계절 가을에 즐기는 휴식의 묘미다.

패키지 혜택으로 포함된 ‘버거&치킨 플레이트’는 3가지 맛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롱 아일랜드 버거와 순살 프라이드 치킨, 감자튀김으로 구성된 풍성한 메뉴다.

부드러운 거품과 함께 매끄러운 목 넘김을 자랑하는 독일 순수 밀 맥주인 ‘베네딕티너’ 생맥주 2잔이 함께 제공된다.

9월 한달 간 이용 가능한 ‘서머 데이즈 어텀 나이츠’는 ▲디럭스 객실(1박), ▲’어번 아일랜드’ 올데이 입장 혜택(2인), ▲버거&치킨 플레이트(1개) 및 ‘베네딕티너’ 생맥주(2잔), ▲체련장(Gym) 및 실내 수영장 입장 혜택(2인)으로 기본 구성되며, 비즈니스 디럭스 객실이나 그랜드 코너 디럭스 객실로도 선택 가능하다.

한편,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세 명이 ‘서머 데이즈 어텀 나이츠’ 패키지를 이용한다면 신용카드사 제휴를 통해 추가 1인에 대한 무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탑스클럽 회원 및 삼성 프리미엄 카드, 현대 프리미엄 카드 소지자가 해당 패키지 이용 시 추가 1인에 대한 각 시설 및 음료(베네딕티너 생맥주 1잔) 이용이 추가 금액 없이 제공된다.

단, 객실예약과를 통한 사전 요청이 필수이며, 체크인 시 카드 소지 및 등급 여부를 확인(각 카드사별 확인 방법 상이) 후 체크아웃 시 본 패키지를 해당 카드로 결제하여야 한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