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눈물 흘린 최민정 선수에 웃음 안겨준 윤홍근 선수단장 눈길

2022년 02월 13일 08:4623:23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윤홍근 선수단장(오른쪽,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과 최민정 선수(왼쪽)가 출정 현황판에 은메달 스티커를 붙이고 있는 모습.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베이징 현지에서 최선을 다하고도 끝내 눈물을 흘린 최민정 선수를 따뜻하게 보듬어 웃음을 되찾아준 윤홍근 선수단장의 세심함이 눈길을 끌었다.

최민정 선수는 지난 11일 여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쉬자너 스휠팅 선수에 이어 간발의 차이로 두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 선수는 국가대표 에이스로서 국민들의 기대에 보답해야 한다는 부담과, 그간 최선을 다한 훈련에도 간발의 차이로 2위를 한 아쉬움이 복합돼 눈물을 흘렸고 네티즌과 국민들은 "우는 모습을 보니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한번 가서 꼭 안아주고 싶은 우리 선수들" 등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경기 다음날인 지난 12일 윤홍근 회장은 최 선수를 포함, 지금까지 고생한 쇼트트랙 선수를 찾아 따뜻한 위로의 말과 격려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한국빙상경기연맹 회장으로서 최 선수의 이러한 노력을 처음부터 지켜봐 온 윤 단장은 은메달 획득에 대한 축하를 전하며, 내심 아쉬웠을 최 선수의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었다. 또한 이어질 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격려의 말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최 선수는 “응원에 보답하여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최 선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가벼워진 마음으로 ‘그 치킨’을 언급하기도 했다. 윤 단장은 “응원하는 국민들이 꿈과 희망을 갖도록, 남은 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올린다면 고려해보겠다”고 격려했다.

center
윤홍근 선수단장(왼쪽에서 세 번째, 한국빙상경기연맹회장 겸 제너시스BBQ 그룹 회장)이 최민정 선수(왼쪽에서 네 번째)에게 축전을 전달하고 남은 경기에 대한 선전을 기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