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홍진영, 신개념 뷰티 예능 ‘왈가닥 뷰티’ MC 대활약

2020년 05월 12일 10:5001:01 송고

장순영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사진자료 = 가수 홍진영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가수 홍진영이 ‘왈가닥뷰티’를 통해 생애 첫 뷰티 MC에 나섰다.

홍진영은 11일 오후 방송된 SBS FunE ‘왈가닥뷰티’에 출연해 MC로 첫인사를 전했다.

홍진영은 네이비 컬러의 정장과 주얼리를 매치해 세련된 패션 센스를 선보였고 이어 등장한 재효를 시작으로 MC 군단과 남다른 케미를 보이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뷰티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홍진영은 “왜 이 멤버로 출연진이 꾸려졌는지 많은 분들께서 궁금해하시더라. 그 이유는 저희가 뷰티를 잘 모르기 때문에 이 멤버가 모이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에 김민경은 “저희가 정말 뷰티에 대해 모르기 때문에 현실적인 질문을 할 수 있는 게 장점인 것 같다. 모르는 것들을 쉽게 물어보고 답을 얻을 수 있어서 보시는 분들도 편하게 보실 것 같다”며 의견을 더했다.

‘뷰알못’ MC 군단을 돕기 위한 뷰티 전문가 ‘왈라신’으로 헤어디자이너 우호림과 메이크업 아티스트 신애, 피부과 이원용 원장이 나섰다.

홍진영은 “기존 뷰티 프로그램과 다른 방향으로 가고 싶었다. 단순히 제품 리뷰만 진행하기보다는 저희끼리 MT에 온 것 같은 느낌으로 진행하고 싶다. 저희가 뷰티를 모르는데 전문가분들이 이렇게 오시니 든든하다”고 전했다.
홍진영은 매끄러운 진행 솜씨와 날카로운 질문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코너 ‘왈라신들의 참견’ 코너를 통해 공개된 재효의 일상을 지켜보던 홍진영은 세안 후 아무것도 바르지 않는 재효를 보고 빨간 불을 켰고 올바른 방향이 맞는지 질문했다.

홍진영의 질문에 MC들의 의견이 갈리자 이원용 원장은 “잘 바르지 않게 되면 염증이 일어나게 된다. 그래서 재효 씨의 얼굴이 붉은 것이다”라고 전하며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홍진영은 예리한 질문을 이어갔다.

가장 먼저 적정 세안 시간이 있는지 물은 후 부기를 빼는 셀프 마사지 비법 등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질문을 하자 이원용 원장은 “미지근한 물로 얼굴을 잘 씻은 후 턱 선을 따라 살짝 꼬집어주는 것이 좋다.
림프 순환에 효과가 있어 턱 선이 날렵해 보인다”며 뷰티 지식을 전수했다.

이어 ‘야 너두 뷰티카’ 코너에서는 걸그룹 후배를 위해 첫 예약을 시작했다.

홍진영과 재효의 예약으로 등장한 체리블렛의 지원, 보라는 우호림 원장과 인플루언서 프리지아의 도움을 받아 기존 이미지와 다른 색다른 모습의 비포&애프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왈가닥 뷰티’를 통해 첫 MC에 도전했던 홍진영은 자신만의 넘치는 에너지와 매끄러운 진행 실력, 날카로운 질문으로 궁금증을 해소하는 사이다 MC로 활약을 펼쳤다.

센스 있는 입담과 리더십까지 갖춘 뷰티 MC로 첫 발을 디딘 홍진영이 다음 방송을 통해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