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향수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조말론 향수

2020년 05월 21일 09:3043:43 송고

김수아 기자 news@thebigdata.co.kr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향수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조말론 향수 2위 샤넬 향수 3위 딥디크 향수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향수 브랜드에 대해 브랜드 빅데이터를 통한 평판조사를 했다. 30개 향수 브랜드평판 분석은 2020년 4월 20일부터 2020년 5월 20일까지의 향수 브랜드 빅데이터 24,578,51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브랜드와 관계 분석을 통해 브랜드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4월 브랜드 빅데이터 31,875,775개와 비교하면 22.89%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향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소통량, 커뮤니티 노출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소비자와 브랜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계분석으로 측정된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center
2020년 5월 향수 브랜드평판 순위는 조말론, 샤넬, 딥디크, 구찌, 크리스챤디올, 불가리, 랑방, 크리드, 바이레도, 톰포드, 클린, 존바바토스, 마크제이콥스, 버버리, 겐조, 끌로에, 몽블랑, 지미추, 페라리, 르라보, 베르사체, 랄프로렌, 벤츠, 캘빈클라인, 키엘, 데메테르, 아프리모, 롤리타렘피카, 펜할리곤스, 포맨트 순으로 분석됐다

향수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조말론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740,114 소통지수 1,152,963 커뮤니티지수 911,72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04,800가 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977,209와 비교하면 5.79% 하락했다.​

​2위, 샤넬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512,210 소통지수 1,080,829 커뮤니티지수 895,10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88,140가 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899,044와 비교하면 31.02% 상승했다.​

3위, 딥디크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387,826 소통지수 702,579 커뮤니티지수 670,52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60,932가 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858,828와 비교하면 5.27% 하락했다.​

4위, 구찌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151,502 소통지수 577,077 커뮤니티지수 544,8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73,440가 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734,451와 비교하면 26.58% 하락했다.

​5위, 크리스챤디올 향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237,569 소통지수 436,361 커뮤니티지수 580,02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53,955가 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520,255와 비교하면 17.52% 하락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향수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분석결과, 조말론 향수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됐다. 향수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4월 브랜드 빅데이터 31,875,775개와 비교하면 22.89%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58% 상승, 브랜드소통 24.43% 하락, 브랜드확산 29.93%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향수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0년 4월 20일부터 2020년 5월 20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