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닫기
지우기
닫기

공유하기

메뉴

logo

검색

[삼성그룹 기획②] 삼성전기, 대학·대학원생 등 젊은 층 관심 집중…"성장 기반 탄탄"

2023년 03월 28일 08:4643:43 송고

center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빅데이터뉴스는 여론조사기관인 데이터앤리서치에 의뢰해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 빅데이터 분석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기존에는 볼수 없었던 빅데이터 분석으로 독자들에게 삼성그룹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분석대상 삼성그룹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삼성물산(건설부문) 삼성중공업 제일기획 삼성서울병원 삼성전자판매 호텔신라 에스원 등입니다.
이번 시리즈에서는 각 사별 최근 5년간 포스팅수(정보량=소비자관심도)와 2022년호감도 및 해당 반도체 업계 포스팅 유저들의 성(性)별, 직업 등의 프로필을 분석합니다.
첫 회 삼성SDI에 이어 이번 2회에는 삼성전기를 빅데이터 분석했습니다.
삼성전기는 삼성그룹의 종합전자부품 생산업체 계열사로, 전자부품 분야에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배터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을 생산하고 있습니다.<편집자 주>

삼성전기는 지난해 글로벌 경기 후퇴로 빅데이터상 관심도와 호감도는 후퇴했지만 고학력군인 대학·대학원생을 중심으로 한 젊은층의 관심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데이터앤리서치는 빅데이터뉴스 의뢰로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삼성전기에 대해 지난 2021년부터 2022년도까지 연도별 온라인 정보량을 빅데이터 분석했다.

최근 2년간 연도별 포스팅 수(정보량=관심도) 분석 결과 삼성전기는 지난 2021년 총 25만7,383건의 정보량을 기록했으며 1년 중 2월 가장 적은 8,592건을, 5월에 가장 많은 3만7,881건을 나타냈다.

반면, 지난 2022년에는 직전연도인 2021년에 비해 총 정보량이 46.20% 줄어든 13만8,479건을 기록했으며 5월에 가장 적은 7,999건을, 6월에 가장 많은 1만7,288건을 나타냈다.

center
데이터앤리서치는 삼성전기에 대한 호감도 조사를 실시했다.

삼성전기는 지난 2021년 긍정률 62.26%, 부정률 8.49%로 순호감도 53.77%를 기록한 반면 2022년 긍정률 47.30%, 부정률 15.67%로 순호감도 31.63%를 나타냈다.

전년 대비 부정률이 7.18% 늘어남과 동시에 긍정률은 14.6% 떨어지며 지난해 순호감도는 22.14%P 낮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삼성전기의 긍정 포스팅에 나타난 주요 키워드를 살펴본 결과 ▲상승 1만6,357건 ▲기대하다 1만2,357건 ▲이익 1만684건 ▲개선 9,012건 ▲수혜 7,265건 ▲회복 5,441건 ▲경쟁력 4,356건 등이 집계됐으며 부정 포스팅의 경우 ▲우려하다 4,676건 ▲급락 2,429건 ▲약세 2,339건 ▲침체 2,285건 ▲위기 1,876건 ▲손실 1,623건 등이 나타났다.

center
지난 2022년 삼성전기 포스팅에 나타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투자'가 가장 많은 횟수 포함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키워드 분석은 긍정, 부정 속성으로 집계되지 않은 중립 포스팅의 연관키워드를 집계한 것으로 ▲투자 3만5,638건 ▲반도체 2만3,642건 ▲주가 2만3,453건 ▲실적 2만2,923건 ▲글로벌 2만1,281건 ▲솔루션 1만9,691건 등으로 나타났다.

center
채널별 정보량을 살펴본 결과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가운데 지난 2021년에는 카페의 정보량이 가장 높았으며 2022년에는 블로그에서 가장 많은 정보량이 집계됐다.

삼성전기는 지난 2021년 ▲카페 10만5,845건 ▲블로그 5만4,217건 ▲뉴스 5만496건 ▲커뮤니티 3만5,355건 ▲유튜브 9,240건 ▲트위터 832건 ▲인스타그램 681건 ▲기업/단체 292건 ▲지식인 217건 ▲페이스북 141건 ▲정부/공공 48건 ▲카카오스토리 19건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2022년에는 ▲블로그 4만3,077건 ▲뉴스 4만2,487건 ▲카페 2만4,922건 ▲커뮤니티 1만8,253건 ▲유튜브 7,346건 ▲트위터 1,504건 ▲인스타그램 424건 ▲기업/단체 143건 ▲지식인 137건 ▲페이스북 84건 ▲정부/공공 77건 ▲카카오스토리 25건 순으로 나타났다.

채널별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트위터,정부/공공,카카오스토리 3개 채널을 제외한 카페, 블로그,뉴스,커뮤니티,유튜브,인스타그램,기업/단체,지식인,페이스북 9개 채널에서 2021년보다 2022년 정보량이 감소하는 모습을 나타냈으며 특히 2021년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한 카페에서는 1년 사이 정보량이 76.45%로 큰 폭 줄어들었다.

카페의 경우 투자관련 포스팅이 많다는 것을 감안하면 주가하락이 정보량 하락과 관련있음을 보여준다.

center
삼성전기와 관련해 지난 2022년 10대부터 50대까지 연령별로 드러난 포스팅 작성자를 집계한 결과, 20대 관심도 비중이 1위를 나타냈다.

연령대별 관심도는 포스팅 작성자의 연령이 드러난 트위터·인스타그램·유튜브·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블로그 등 7개 채널의 정보량만을 대상으로 하며, 연령이 드러나지 않은 게시물은 집계되지 않는다.

삼성전기는 1,817건의 연령별정보량 가운데 20대 작성자로 드러난 포스팅 비율이 87.40%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대한민국 전체 포스팅 중 연령이 드러난 게시물이 2,066만9,320건인데 이중 20대가 작성한 것이 1,021만6,735건으로 전체 49.4%인 점을 감안하면 삼성전기에 대한 20대의 관심도는 평균보다 무려 38%P 더 높았다.

삼성전기의 미래에 관심을 가진 연령이 20대가 매우 많다는 것은 삼성전기가 비록 B2B업체라 할지라도 회사 미래 비전에서는 긍정적인 시그널이다.

이밖에 △30대 8.70% △50대 1.82% △40대 1.76% △10대 0.33% 순으로 나타났다.
center
지난 2022년 삼성전기 포스팅 작성자의 성별 프로필을 조사한 결과 남성 작성자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관심도는 자신의 프로필을 드러낼 수 있는 7개 채널에서 포스팅 작성자의 성별이 드러난 정보량만을 대상으로 하며, 남성 관심도는 성별 프로필이 드러난 전체 정보량 대비 자신이 남성임을 밝힌 유저의 포스팅 수의 비율을 집계한 것이다.

삼성전기는 성별이 드러난 1,565건의 정보량 중 남성 작성자로 드러난 포스팅 수가 72.46%를 차지했으며 여성 작성자의 포스팅 비율은 27.54%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같은 기간 대한민국 전체 포스팅 중 성별이 드러난 게시물 중 여성이 올린 글이 2,833만5,859건 75.5%로 남성이 올린 글 920만3,324건 24.5%에 비해 3배나 높다는 것을 감안하면 삼성전기에 대한 남성의 관심도가 압도적으로 높다는 방증이다.

center
지난 2022년 삼성전기와 관련된 포스팅 유저의 직업을 분석한 결과, 직장인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 관심도는 포스팅 작성자의 직업이 드러난 정보량만을 대상으로 하며, 직업이 드러나지 않은 포스팅은 집계되지 않는다.

분석 결과 작성자의 직업이 드러난 5,336건의 정보량 중 직장인 포스팅 수의 비율이 39.75%를 차지했다.

이어 ▲대학/대학원생 29.07% ▲사업가 18.23% ▲연구직 2.79% 순으로 나타났으며 ▲기타 10.16%에는 무직,방송/예술직,소셜크리에이터,주부,개발직,전문직,중/고등학생,공무원 등이 포함 된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같은 기간 대한민국 전체 게시물중 직업이 드러난 글 3,959만2,932 건중 대학/대학원생의 포스팅이 336만2,304건으로 8.5%에 그친 것을 감안하면 삼성전기에 대한 고학력군의 관심이 평균 수치보다 3.5배나 높음을 짐작할수 있다.

데이터앤리서치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경기 침체 여파로 증시 투자자등의 포스팅이 줄어들면서 관심도와 호감도가 하락했지만 대학/대학원생을 중심으로 한 젊은 층의 관심도가 매우 높아 삼성전기의 성장 기반이 탄탄함을 빅데이터로 확인할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HEADLINE

칼럼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