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건설·부동산

포스코이앤씨, ‘스마트 워크’ 통한 품질관리 강화

2024-07-11 18:30:00

고화질 영상장비를 장착한 POS-VISION으로 아파트 외벽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포스코이앤씨 제공
고화질 영상장비를 장착한 POS-VISION으로 아파트 외벽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포스코이앤씨 제공
[빅데이터뉴스 강지용 기자] 포스코이앤씨가 포항·광양 제철소 건설경험을 통해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공 품질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는 구조물 붕괴예방, 중대하자 예방, 부실벌점 제로화 등 핵심 품질사항을 선정하고 이에 따른 381개의 품질관리 아이템을 도출해, 이를 수행하기 위한 모든 과정을 하나의 공간으로 통합하는 `스마트 품질관리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 품질관리 플랫폼을 활용해 사무실, 현장 어디에서든 체크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으며, 품질관리그룹의 품질점검사항을 손쉽게 확인하고 공유할 수 있다. 또한, 현장지원이 필요한 경우 화상지원을 통해 신속히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선정된 핵심품질사항 중 구조물 붕괴예방 활동은 올바른 철근배근과 콘크리트 품질확보가 주요사항이다.

올바른 철근배근을 위해서 구조전문가팀을 별도 운영해 설계검토부터 현장시공품질을 점검·지도하고 있으며, 주요 부위는 철근 탐상기를 직접 운용해 점검한 후 그 결과를 품질관리 플랫폼을 통해 공유했다.

콘크리트 품질확보를 위해서는, 포스코이앤씨가 직접 개발한 스마트 양생시스템을 도입·운영해 콘크리트에 온도센서를 장착하고 무선통신을 통한 데이터 수집을 통한 적산온도를 분석, 콘크리트 강도를 추정한다. 이를 통한 탈형강도가 확보됐을 시 거푸집을 탈형해 다음 층 인상을 진행하고 설계 강도 확보시 최종 동바리를 해체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중대하자에 대한 사전예방 활동으로는 드론을 활용한 인공지능(AI) 균열관리 시스템을 이용해 건물 외벽의 균열관리를 실시하고 열화상 카메라 측정을 통해 결로하자를 사전에 예방하고 있다.

또 사내 방수전문가를 통해 포스코이앤씨만의 차별화된 누수예방활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매년 협력업체와의 품질교류회를 통해 중대 하자예방의 실효성을 높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법적 품질 기준 준수를 통한 부실벌점 제로화 활동을 진행한다. 현장에서 직접 확인해야 하는 품질은 선행작업의 품질이 완료된 후 후속작업을 진행하도록 하는 ‘홀드 포인트(Hold Point) 프로세스’로 관리하고 있다.

이 밖에도 법적 기준 준수를 위한 현장 지원업무와 차별화된 스마트품질관리실을 운영해 품질관리 복합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스마트 품질관리 플랫폼을 활용해 14년 연속 품질만속지수 1위를 기록하며 친환경 미래사회 건설을 선도하는 혁신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지용 빅데이터뉴스 기자 kjy@thebigdata.co.kr
리스트바로가기

헤드라인

빅데이터 라이프

재계뉴스

상단으로 이동